追憶추억에서 30

작성자
박재삼문학관
작성일
2016-05-22 23:34
조회
183
국민학교를 나온 형이
花月화월여관 심부름꾼으로 있을 때
그 층층계 밑에
옹송그리고 얼마를 떨고 있으면
손님들이 먹다가 남은 음식을 싸서
나를 향해 남몰래 던져 주었다.
집에 가면 엄마와 아빠
그리고 두 누이동생이
浮黃부황에 떠서 그래도 웃으면서
반가이 맞이했다.

나는 맛있는 것을
많이 많이 먹었다며
빤한 거짓말을 꾸미고
문득 뒷간에라도 가는 척
뜰에 나서면
바다 위에는 달이 떴는데
내 눈물과 함께
안개가 어려 있었다.

 
전체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