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무

작성자
박재삼문학관
작성일
2016-05-21 14:02
조회
463
바람과 햇빛에
끊임없이 출렁이는
나뭇잎의 물살을 보아라

사랑하는 이여
그대 스란치마의 물살이
어지러운 내 머리에 닿아
노래처럼 풀려가는 근심
그도 그런 것인가

사랑은 만 번을 해도 미흡한 갈증
물거품이 한없이 일고
그리고 한없이 스러지는 허망이라도

아름다운 이여
저 흔들리는 나무의
빛나는 사랑을 빼면
이 세상엔 너무나 할 일이 없네
전체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