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 사랑은

작성자
박재삼문학관
작성일
2016-05-20 23:31
조회
530
한빛 황토재 바라 종일 그대 기다리다,
타는 내 얼굴 여울 아래 가라앉는,
가야금 저무는 가락, 그도 떨고 있고나.

몸으로, 사내장부가 몸으로 우는 밤은,
부연 들기름불이 지지지 지지지 앓고,
달빛도 사립을 빠진 시름 갈래 만 갈래.

여울 바닥에는 잠 안 자는 조약돌을
날 새면 하나 건져 햇볕에 비춰주리라
가다간 볼에도 대어 눈물 적셔 주리라.

text
전체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