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랑하는 사람을 남기고

찬란한 미지수
작성자
박재삼문학관
작성일
2016-05-22 23:42
조회
281
어쩌다가
땅 위에 태어나서
기껏해야 한 七十년
결국은 울다가 웃다가 가네.
이 기간 동안에
내가 만난 사람은 헤아릴 수 없이 많지만
그 중에서도
사랑하는 사람을 점지해 준
빛나고 선택받은 인연을
물방울 어리는 거미줄로 이승에 그어놓고
그것을 지울 수 없는 낙인으로 보태며
나는 꺼져갈까 하네.
전체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