갈대밭에서

작성자
박재삼문학관
작성일
2016-05-22 23:45
조회
257
 

갈대밭에 오면
늘 인생의 변두리에 섰다는
느낌밖에는 없어라.

하늘 복판을 여전히
구름이 흐르고 새가 날지만
쓸쓸한 것은 밀리어
이 근처에만 치우쳐 있구나.
사랑이여

나는 왜 그 간단한 고백 하나
제대로 못하고
그대가 없는 지금에사
울먹이면서, 아, 흐느끼면서
누구도 듣지 못하고
알지 못할 소리로
몸째 징소리 같은 것을 뱉나니.

 
전체 0